뉴스

samwon-dec-met.jpg

 

달라스 출장소, 포트워스 동포 간담회

주류와 소통하며 발전하는 포트워스 한인 사회 격려
오는 16일, 한미 문화의 밤 통해 동포사회 저력 과시

 

달라스 영사 출장소(소장 이상수)가 포트워스 태런카운티의 동포 사회를 위해 한 해 동안 수고해 준 포트워스 단체장 및 동포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노고를 격려하며 한해를 마무리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지난 8일(월) 오후 6시부터 포트워스 소재 삼원가든에서 펼쳐진 이번 간담회에는 달라스 영사 출장소의 이상수 소장과 권 민 영사, 포트워스 한인회 니콜 오칸래 회장 및 제니 그럽스 포트워스 여성회장, 김만중 전 회장, 이경숙 전 회장, 정명훈 전 회장, 채동배 변호사, 정원익 전 회장, 김귀남 전 상공회장 등 13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모임에서 이상수 소장은 “2017년을 마무리 하는 포트워스 한미 문화의 밤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기원한다”며 “포트워스 동포 사회가 주류사회와 소통과 협력을 통한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하기를 희망한다”면서 동포화합을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친 포트워스 한인회를 격려했다.
오칸래 회장도 “달라스 출장소가 보여준 깊은 관심으로 인해 포트워스 한인 동포사회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며 격려에 화답했다.
한편 포트워스 한인 사회는 2017년 마지막 행사로 한미 문화의 밤을 준비하며 유종의 미를 거둘 채비를 갖췄다. 포트워스 한인회가 주최하고 재외동포 재단의 후원으로  오는 16일(토) 오후 4시 30분부터 포트워스 사우스웨스턴 침례대학 Riley 센터에서 개최 될 이번 행사는 각설이팀, 태권도 시범, 색소폰 연주, 화관무, 부채춤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선보이며 지역 주류 사회에 포트워스 한인사회의 활발한 활동을 알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