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커버스토리_01.jpg

 

 

[ 커버스토리 ]

한인 이민115주년 기념, 미주 한인의 날 퍼레이드

 

“미주 한인 이민의 자부심, 

달라스 땅에 과시했다”

 

텅 빈 달라스 대로 한복판을 행진하며 가로지른 우리 동포들의 자신감 넘치는 얼굴에서 한인 이민 115주년의 자부심과 달라스 한인 동포사회의 높아진 위상이 한껏 드러났다.

 

커버스토리_02.jpg


지난 13일(토) 정오부터 달라스 삼문센터에서 코마트까지 진행 된 한인 이민 115주년 기념, 미주 한인의 날 달라스 퍼레이드에는 약 200명에 가까운 한인들이 행진에 참여하며 달라스 동포사회의 세를 과시했다. 지난 해 미주 한인의 날에도 한인회가 퍼레이드를 계획 했으나 우천으로 인해 약식으로 진행됐던 한을 푸는 듯,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한인들이 참여해 열띤 동포애를 보여줬다.

 

커버스토리_03.jpg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 한미 연합회 달라스 챕터(회장 전영주)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유석찬 달라스 한인회장, 이상수 달라스 영사 출장소장 등을 비롯해 각 한인 단체장들이 총 출동했으며 또한 캐롤톤 시의 케빈 팰코너 시장, 달라스 시의원인 오마 나바에즈, 마이크 헤네퍼 캐롤톤 시의원 등 주류 인사들도 참여해 미주 한인의 날을 축하했다.
정오부터 출발 한 퍼레이드 행렬은 삼문 센터를 시작으로 해리하인즈를 거쳐 로얄레인을 지나 코마트까지 장장 2시간의 힘찬 걸음을 계속했다. 각 한인단체를 위시한 많은 한인 동포들이 동참해 행렬을 이뤘으며 곳곳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한인 동포들은 물론 타 문화권 시민들이 한인 퍼레이드 행렬에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커버스토리_05.jpg

 

추위도 잊은 듯 힘찬 행진을 끝낸 퍼레이드 물결은 코마트 후편 주차장에 결집했다. 이 곳에서는 민주 평화통일 자문 위원회 달라스 지회가 주최한 김치 페스티발이 펼쳐졌다. 김치 페스티발에서는 달라스 한국 여성회 및 민주 평통 관계자들이 배추를 직접 버무리며 겉절이 시식 행사도 함께 했고 평창 동계 올림픽 후원을 위한 홍보 활동도 함께 펼쳤다.

 

커버스토리_06.jpg


또한 축하 공연에서는 박길자 무용단의 라인댄스와 포트워스 하나이세 팀의 부채춤, 화이트 타이거 팀의 태권도 시범 및 길쌈놀이와 강강술래 등 흥겨운 한마당을 펼쳤다.
이어 2시부터 수라식당 대연회장에서 이어진 2부 기념식에서는 세미한 난타팀의 특별 공연과 함께 따뜻한 떡국으로 오찬을 함께 나눴다.

이어 등단한 이상수 달라스 영사 출장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미주 한인의 날’ 축사를 대독했다.
이상수 소장의 대독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 미주 한인사회의 성장은 한민족과 740만 해외동포에게 희망과 용기가 된다”며 “여러분의 더 큰 성장을 위해 정부가 든든히 뒷받침하고 동포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변화들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재외 국민의 안전과 권익을 지키겠다”며 “테러나 범죄, 자연재해를 만날 때, 가장 먼저 연락이 닿고 끝까지 힘이 되어주는 조국이 되겠다”고 전했다.

 

커버스토리_07.jpg

왼쪽부터 마이크 헤네퍼 캐롤톤 시의원, 성영준 캐롤톤 시의원, 오마 나바에즈 달라스 시의원, 캐빈 팰코너 캐롤톤 시장, 전영주 한미연합회장, 유석찬 달라스한인회장


유석찬 한인 회장도 환영사를 통해 “한인 이민 115주년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해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동포 사회의 저력과 한국문화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자랑스러운 축제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우범지역이었던 해리하인즈 일대를 DFW 지역에서 손꼽히는 경제 무역 특구로 일궈낸 한인 이민 1세대들의 성실함과 노력을 통해 우리가 가슴펴고 당당하게 이 땅의 주인으로 살아갈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감격해 했다.
전영주 한미 연합회 회장은 축사를 통해 “미주 한인의 날을 통해 한국 전쟁에 참전한 미군 용사들의 기억과 115년 전 하와이에 첫 발을 내딛은 우리 선조들, 1992년에 LA폭동으로 모든 것을 잃었으나 다시 부활해 LA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한인들, 홍등가를 경제지역으로 탈바꿈 시킨 우리 한인들의 저력을 하나하나 떠올려 본다”며 “미주 한인의 날은 거저 얻어진 것이 아닌 처절한 대가와 희생이 바탕이 된 것이다. 우리 동포사회가 더 책임감을 갖고 미국 사회의 한 일원으로서 정치, 사회, 문화적으로 더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가진다면 더 영향력 있는 커뮤니티로 발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바램을 전했다.

 

커버스토리_04.jpg


[취재] 서종민 기자 press2@dallaskt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