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용상 칼럼 / 짧은 글 깊은 생각 

 

‘대한미국’은 ‘마루타’ 실험장인가?

 

아무래도 지금 대한민국은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 ‘대한미국’ 선무당들이 작두를 타고 깨춤을 추며 날뛴다. 이제 곧 얼마 안 있어 우리 전 국민이 크게 다칠 것 같은 불길한 예감도 든다. 나만의 생각일까. 대통령 선거 한 번 하고서 짧은 기간에 이렇게 각종 대형 실험을 연이어 당해보기는 처음 같다. 실토하건대, 지난 8개월 동안 우리 국민의 반은 교활한 좌파들의 우민화(愚民化) 정책에 놀아나 ‘궁민(窮民)’이 되었다. 모두가 도무지 천지분간을 못하고 있다. 예를 들면,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이던 원자력발전소를 갑자기 무슨 괴물 취급하듯 '끝낸다'는 실험도 불사했다. ‘뭣’도 모르면서 태양광·풍력발전 등을 원전 대체 신재생에너지로 만든다면서 선무당처럼 설치다 결국 ‘아니면 고만’으로 끝나 조(兆)단위의 국고 손실만 입혔다. 전문가들도 할 말을 잃었다.

실험은 연구실에서 하는 것이다. 반복된 실험과 또 임상 실험을 거쳐 실효가 있어야 그때 이론이 성립된다. 그러나 임상실험까지 마쳐도 실생활에 적용하려면 또 많은 과정을 넘어야한다. 좌파 정부는 이 따위 연구실에서도 끝나지 않는 실험을 곧바로 사람에게 적용하는 일을 무지(無知)하게 벌이고 있다. 우리는 ‘마루타’가 아니다. 
허나...일단 넘어가자. 왜냐면 이런 것은 앞으로 머릿속이 제대로 꽉 찬 인물들이 새로이 나타나면 큰 대가를 치르더라도 차후 다시 되돌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경천동지(驚天動地)할 일이 벌어졌다. 바로 평창 올림픽에서 내 나라 국가(國歌)와 국기(國旗)가 없어진 것이다.

요컨대, ‘평화’라는 미명하에 평창 올림픽에 20명 이상의 북한 선수들이 참여한다고 하면서 생긴 일이다. 싫든 좋든 정부가 남북 단일팀을 성사시키기 애를 많이 쓴 것도 나름대로 이해한다. 이는 한반도의 군사적 위기감 때문에 참가를 꺼리는 선수나 국가가 적지 않았고, 국내외의 관심도 저조했던 터라 북한을 끌어들임으로써 여러모로 긍정적 효과를 보자고 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들은 ‘인공기’ 달고 우리는 원래대로 하면 된다. 더구나 이번 올림픽은 대한민국이 주최국이다. 설사 위장된 ‘핵 평화’를 빌미로 했다 해도 민족의 상징(象徵)인 ‘나라 깃발’을 내리고 애국가 대신 ‘아리랑’을 부른다? 이 무슨 해괴한 망발(妄發)이고 정신 나간 짓인가.

태극기는 대한제국 시절부터 상해임시정부, 삼일운동, 마라톤 영웅 손기정 옹의 태극기 등 정부수립 이후 지금껏 우리를 지켜온 자존심이고 ‘수호신’이다. 우리가 지금 북의 김정은에게 항복하고 깃발 접고 무릎을 꿇었는가? 
이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재외동포들도 온몸으로 저항하고, 필요하다면 올림픽 참가 거부운동도 일으켜야 마땅하다.

쿠베르탕의 “건전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 “승리보다는 참가에 의의” “스포츠로 세계 평화를” 같은 슬로건을 진정으로 믿는 이들이 얼마나 될까? 1936년 히틀러는 베를린 올림픽을 철저한 정치 선전의 마당으로 이용했고, 이후 올림픽과 이데올로기는 분리되지 않았다. 서방세계가 보이콧했던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이나, 공산권 국가들이 거부한 1984년 LA 올림픽 때는 ‘참가의 의의’도 사치스러운 단어였다. 또한 우리나라가 주최했던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는 어쩌다 우리 국민들 일부가 당시 러시아를 응원 했다가, 미국을 비롯한 민주진영 우방국들에게 호되게 욕을 먹고 경제적으로 곤욕을 치렀던 것은 아는 사람은 다 안다. 하물며 이번의 동계올림픽에서전 세계가 기피하는 김정은 북한을 돈 퍼주고 끌어와서 ‘죽 쑤어서 개 주는’ 황당한 실험을 한다는 게 말이 되는 일인가? 그렇다고 김정은이 올림픽 끝나고 ‘핵’를 포기한다고 생각한다면 너무나 순진한 착각이다.

올림픽은 그냥 하나의 국제적 메가 이벤트일 뿐이다. 이렇듯 사람들 대다수는 오늘의 올림픽이 순수한 평화의 제전이 아님을 잘 아는데, 정부는 애써 이 사실을 외면한다. 동네 깡패 돈 퍼주고 구슬려 명절에 초대해 윷놀이 한번 한다고 해서 금세 마을에 평화가 오는 것이 아님을 왜 모르고 있는가?

 

손용상 고문

 

 

 

 

 

 

 

 

*본 칼럼은 KTN 편집부의 편집 방향과 관계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