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용상 칼럼 / 짧은 글 깊은 생각

24세 한국 청년, 세계무대를 감동시키다

 

현재 미국 음악잡지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한민국 남성 힙합 아이돌 그룹인 ‘방탄소년단’이 지난 24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회의장을 감동으로 몰아넣었다. 이들은 유엔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Trusteeship Council Cha

 

ber)에서 열린 유엔아동기금(UNICEF)의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Generation Unlimited)' 발표 행사에 참석하여 ‘LOVE MYSELF 캠페인’에 대해 연설했다. 국내 언론은 물론 해외 주요 언론들도 이들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보도했다. 이는 우리나라 청년연예인으로서는 유엔 무대에서 최초로 스피치한 쾌거였다.
이 그룹의 리더인 RM(본명:김남준.24세)은 이 자리에서 그룹 멤버들을 뒤에 세우고 ‘LOVE MYSELF 캠페인을 유니세프와 함께’라는 주제로 유창한 영어로 약 7분간 연설했다. 그는 우선 간단하게 자신들의 경력을 소개한 후 연설을 시작했다. 그리고 유니세프와 함께하는 #ENDviolence 프로그램이 전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폭력으로부터 보호하는 캠페인임을 홍보했다.
그는 이어 “진정한 사랑은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는 믿음이 바탕이었고, 우리는 이를 통해 우리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고 토로하면서, 우리 팬들은 행동과 열정으로 우리와 캠페인에 함께 해주고 있기에 진심으로 ‘세상에서 가장 멋진 팬’들이라고 감사했다. 특히 연설자인 RM은 “이제 한걸음 더 나아가 이제는 전 세계 젊은 세대들이 ‘나를 사랑한다’고 당당하게 이야기하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자(Speak yourself)”고 제안했다. “국가, 인종, 성 정체성 등에 상관없이 자신 스스로에 대해 이야기하며, 자신의 이름과 목소리를 찾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는 끝으로 “저는 여러분 모두에게 묻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무엇이 여러분을 심장을 뛰게 만듭니까?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고 싶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신념을 듣고 싶습니다. 여러분이 누구이든,어느 나라 출신이든, 피부색이 어떻든, 성 정체성이 어떻든, 여러분 자신에 대해 이야기해주세요. 여러분 자신에 대해 말하면서 여러분의 이름과 목소리를 찾으세요” 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나는 방탄소년단의 RM, 김남준이고 한국의 아이돌이자 아티스트로서 다른 사람처럼 실수도 하고 흠도 많지만, 이제 내 자신을 온 힘을 다해 끌어안고 조금씩 사랑해보려 한다”며 본인에 대해 이야기하고 연설을 마무리했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는 유엔 사무총장이 이끄는 ‘유엔 유스 2030 전략(UN Youth 2030 Strategy)’의 한 축으로, 10~24세 청소년과 청년들에 대한 투자와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이다.
이 자리는 올해 제 73차 유엔정기총회에서 유엔과 유니세프가 공동으로 제안했고, 이 모임에는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를 비롯해 김용 세계은행 총재,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도 참석해 방탄소년단의 연설을 듣고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축하하고 격려했다.
방탄소년단 감남준의 연설은 참 감개가 컸다. 멋진 추석 선물이었다. 이제 스물 네 살의 대한민국 청년이 유엔의 이런 무대에서 국위를 올림을 보면서, 우리는 여지껏 국민의 스트레스를 풀어줄 사람들이 축구, 골프, 야구 등 스포츠 선수들만 있는 줄 알았다. 그러나 이번의 김남준((RM)의 유엔 연설에서, 특히 ‘틀딱’인 나같은 세대까지도 그나마 우리 조국의 앞날에 조금의 희망을 얻었다면 착각일까? *

 

손용상 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