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1117_전체사진.jpg

 

2세 어린이들 ‘전통예술’ 재롱 잔치

달라스 포트워스 한국학교 ‘2018 우리 전통 예술 잔치’ 개최

 

남서부 한국학교 협의회(회장 김윤희)가 주최하고 달라스 포트워스 협의회(회장 권예순)가 주관한 우리 전통 예술 잔치가 지난 17일 빛내리 교회(정찬수 담임목사)에서 열렸다.

재외 동포재단과 주 휴스턴 총영사관 교육원(원장 박정란)이 후원한 이번 민속 한마당에는 달라스 한국학교와 포트워스 한국학교 등 7개의 한글학교, 총 60 명의 학생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였다.

박정란 교육원장은 “우리 전통 문화와 예술을 배우고 즐기려는 학생들과 지도하는 선생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우리 고유의 문화와 예술을 찾는다는 것이 미국에서 쉽지 않은데 한글학교 학생들이 열심히 연습하고 공연해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나윤주 선생님(달라스 한국학교 캐롤턴 제1 캠퍼스)의 “ 진주 교방 굿거리” 춤의 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허스트 한글학교의 “흥부와 놀부” 연극이 이어지고, 빛내리 한글학교의 소고춤 “소금장수”가 연주 되었다.

포트워스 한국학교의 신명나는 탈춤놀이와 달라스 한국학교 코펠 캠퍼스의 오주현, 이혜윤 학생의 “아름다운 나라”가 수채화를 보듯이 아름답게 연주되었다.

달라스 한국학교 달라스 캠퍼스의 “설장구” 풍물놀이와 중앙연합 한글학교의 민요 아리랑, 그리고 캐롤턴 1캠퍼스의 국악 “우리 함께 덩더쿵”이 공연되었다.

마지막 순서인 대동놀이로 참가한 모든 학생들은 두 개의 그룹으로 나뉘어 대한민국 국가 무형 문화재 제8호이며, 2009년에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으로 선정된 강강술래 민속놀이 중의 손치기 발치기, 문지기놀이, 덕석말이 등을 나윤주 선생님의 지도로 배우면서 함께 공연했다.

이번 대회는 경연대회가 아닌 함께 우리 전통예술을 즐기고 배우는 한마당으로 진행되었지만 잔치에 참가하기 위해 많은 시간동안 연습한 참가 학생들 모두에게 금메달이 수여되었다.

 

<기사제공 = 달라스 포트워스 한국학교 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