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0001.jpg

달라스 평통 자문위원들, 해외지역회의 참석
정책설명회 등 일정 소화 … 평창패럴림픽 성공개최도 기원
오는 11일에는 평통울릉군협의회와 MOU 체결 예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 이하 달라스 평통) 자문위원들이 지난 3월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인천의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최된 제 18기 민주평통자문위원 1차 해외지역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해외지역회의는 미국, 캐나다, 중남미를 대상으로 하며 달라스 평통 자문위원들은 모국에서 한반도의 통일방향과 동포사회에서의 역할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평통사무처는 2년마다 해외자문위원들을 대상으로 지역회의를 열고 있는데, 예전에는 미주자문위원을 대상으로는 4월 이후에 열렸던 것에 비하여 이번에 3월로 앞당긴 것은,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는데 해외평통자문위원들이 힘을 모으자는 취지에서 였다. 미주평통자문위원들은 3월 9일 있을 평창동계패럴림픽의 개막식에 참여하여 세계의 장애인 선수들이 펼치는 경기를 힘차게 응원했다.
제 18기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의 미주 일정은 7일(수요일, 이하 한국시간) 첫날 참석자 등록및 오리엔테이션과 김덕룡 수석부의장이 주최하는 만찬, 8일(목)에는 개회식과 함께 통일대화에 대한 기조연설 및 정책설명, 협의회별 해외통일방향 분임토의가 있었다.
9일(금) 오전에는 해외통일활동방향 분임토의결과에 대한 통합발표를, 오후에는 평창으로 이동해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을 참관했다. 
한편, 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자문위원들은 10일(토) 정오에 미주해외지역회의를 마친 후 곧바로 포항으로 이동하여 1박한 후, 11일(일) 울릉도로 가서 11일(월) 평통울릉군협의회와 MOU를 체결하고 역사의 현장인 독도를 방문하여 통일을 염원하는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기사제공_달라스 평통 오원성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