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0001.jpg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 본심의 상정 재확인
심재권 외통위원장 “우선 영사부터 늘려야”

 

제 18기 민주평통해외지역회의(미주)에 참석한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과 오원성 부회장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3월 7일 회의장에서 축사를 전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심재권 의원을 다시 만나 달라스 동포들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에 대한 청원의 진행 상황을 듣는 기회를 가졌다.
오원성 부회장은 "1만 5,724명이 서명에 참여할 만큼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은 필요하고 시급하다. 동포들의 간절한 요청을 빠른 시일안에 들어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에 심재권 외통위원장은 "달라스 총영사관 승격에 대한 청원이 본심의 안건으로 채택되었다. 현재 휴스턴 총영사관이 있음으로 인하여 우선 영사수를 늘려 업무를 효율적으로 진행토록 하는 방법이 좋을 것 같다"면서 "이번 평통자문위원 해외지역회의에도 달라스 협의회는 41명이 참석한 것에 비하여 휴스턴은 15명이 온 것만 봐도 달라스가 모든 면에서 적극적이고 화합하며 커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면서 격려했다.
기사제공_달라스한인회 오원성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