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TN자료사진]작년-7월-달라스-무역관의-지역전문가-위촉식-모습.jpg

 

포트워스 한인회, 아시안 문화 축제 참가

전통옷 퍼레이드 등 참여 … 한국 문화 체험 기회 제공

 

포트워스/태런카운티 한인회(회장 니콜 오칸래, 이하 포트워스 한인회)가 지난 5월 20일(일) 오전8시 30분부터 6 시까지 어빙 Lake Carolyn에서 열린 ‘2018 아시안 문화 축제’에 참가했다.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아시안 문화 축제는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포트워스 한인회는 이 행사의 공식 후원회로서 6회 연속 참가했다. 이날 포트워스 한인회는 한국 홍보 부스를 마련, 행사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자랑스런 한국 전통 문화를 홍보하며 관광공사에서 제공한 한국ㆍ한식책 및 홍보책자를 배포하기도 했다.

포트워스 한인회의 이번 행사 참가는 재외동포재단, 달라스 영사관이 후원했으며 한나이슬,  GCoop Global(Richard Yu)이 협찬했다. 또 달라스 영사관 진선주 영사와 중남부연합회 김만중 회장이 행사장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포트워스 한인회 임원진들은 이른 아침 행사장에 도착했지만 이날 축제는 당일 오전부터 내린 비로 인해 오전 11시가 되어서야 본격적인 행사 준비에 돌입할 수 있었다. 대학생 자원봉사자들 중 일부는 쏟아지는 비에 오던 길을 멈추고 비가 수그러든 후에야 다시 길을 재촉했을 정도다.

행사 참가자들은 다도, 붓글씨, 불고기ㆍ갈비ㆍ김치 등의 한국 음식, 한복, 제기차기ㆍ윷놀이ㆍ공기놀이 등의 민속 놀이, 전통악기 등 다양한 한국 문화 체험에 많은 흥미를 보였다. 특히 참가자들 중에는 작년 아시안 페스티벌에서 봉사하고 이번에도 참가, 적극적으로 행사 진행을 도운 한류팬들도 있었으며 한복의 매력에 빠져 한복을 입고 퍼레이드에 참여한 학생도 있었다.

1시에 시작된 전통옷 퍼레이드에는 임원 및 한인 동포들이 한복을 곱게 차려 입고 태극기와 미국국기를 함께 들고 참여했다.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을 지지하는 목적이었다.

오칸래 회장은 “아시안 헤러티지의 달인 5월을 맞아 한국 문화를 미주류 사회에 소개하는 이번 행사는 자라나는 한인 2세들에게도 중요한 일”이라고 전하며 “미국에 한국 전통 문화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우리 2세들이 자랑스러운 코리안 아메리칸의 일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포트워스 한인회가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과 다짐을 전했다.

 

기사제공_포트워스 한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