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45_jarvisjacobs_20170811__nk9449(웹).jpg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 ‘성황

 

범아시아 상공회 연례 행사에 100여개 업체 부스 마련

수상 만찬서 홍선희ㆍ제임스 문 ‘최우수 업적상’ 수상

 

US Pan Asian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Southwest Division(회장 그레이스 맥더못, 이하 범아시아 상공회)에서 주관한 제 16회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가 지난 11일(금) 오전 9시부터 알링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됐다. 특히 이날 한미연합회 DFW지부의 홍선희 이사장과 KAPN 회장을 역임한 L’Object의 제임스 문 대표가 레거시 어워드(Legacy Award)를 수상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됐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는 ‘The Power of You People, Purpose & Passion’이라는 주제로 100여 개의 업체가 부스를 마련하며 아침부터 분주한 모습이었다. 이들 중에는 웰스 파고, 록히드 마틴,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펩시콜라 등 세계 유슈의 기업들도 많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아시안 비즈니스 엑스포를 찾은 기업인들은 각 부스를 돌며 필요한 정보를 공유하고 자신의 비즈니스를 알리는 일에 노력했다. 또 범아시아 상공회는 1:1 개별 상담을 통해 셀러와 바이어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으며 조달사업 진출 등 아시안 상공인들에게 더 많은 사업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특히 DFW 한인 동포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이날 수상의 영예를 안은 홍선희 이사장과 제임스 문 대표 외에도 달라스 한인회 박병규 부회장, 포트워스 한인회 오칸래 회장, 경제인협회 진이 스미스 회장, 한미연합회 DFW지부 전영주 회장 등이 오전부터 자리에 함께하며 주류 사회 및 타 커뮤니티 인사들과 네트워킹의 기회를 가졌다. 
올해의 수상 만찬에서는 DART, Texas Instrument, Murray Media에게 최고 기업인상을 수여했다. 또 최우수 업적상(Outstanding Achievement Award)으로 6명에 대한 시상식이 이어졌으며 홍선희 이사장과 제임스 문 대표도 최우수 업적상을 받았다.
홍 이사장은 KTN과의 인터뷰에서 “오늘 받은 상은 사업적 혹은 개인적으로 성공을 거둔 사람들에게 수여하는 것이다. 부끄럽게도 아직 큰 업적이 없는 내가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부끄럽다. 더욱 열심히 일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겸손을 표했다. 
그녀는 이어서 “특히 달라스 어셈블리와 달라스 서미트에서 회계 담당을 맡고 있는 만큼 주류사회와 한인 동포사회를 잇는 가교 역할에 주력하고 싶다”며 “차세대 한인 리더들의 육성과 주류 사회 진출을 도와 한인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과 계획을 동시에 밝혔다.

 

 

[KTN] 취재_안창균 기자 press1@dallaskt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