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용상 칼럼 / 짧은 글 깊은 생각  

 

‘독 속의 게’는 되지 말아야...

 

얼마 전 한 언론인의 글을 보니 ‘독 속의 게’라는 말이 있었다. 말인즉, 독 속에 게를 풀어놓으면 서로 먼저 밖으로 기어 나오려고 서로 물고 늘어져 발버둥 치다가 결국 한 마리도 빠져나오지 못하고 다 죽는다는 얘기였다. 한국인의 나쁜 습성을 풍자한 뼈아픈 예였다.

그는 그 칼럼에서 이런 얘기도 했다.
영국 속담에 ”부자가 되려면 부자에게 밥을 사라”고 했다면서, 그러나 한국인들은 대체로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고 썼다. 바꿔 말하면 친척이나 이웃이 돈을 벌어 부자가 되면 그 지혜를 배울 줄은 모르고 공연히 질시하고 모함과 비방도 서슴지 않는다는 얘기였다.

해외 동포사회도 예외가 아니었다. 한때, 시중에 회자되던 얘기가 있다. 즉 한국인은 한명이 이민 오면 열 명이 달려들어서 벗겨 먹는다는 것. 그리고 그 털린 사람은 어쩔 수없이 본인도 훗날 가해자로 변해서 또 다른 한국인이 오면 이번에는 11명이 달려들어 함께 벗긴다고 했다. 결국 이민자들은 드림랜드를 꿈꾸고 왔다가 가정이 풍비박산 나거나 절반 정도는 이혼 또는 자살로 이어졌다는 풍문들이 전혀 거짓말만은 아니었다. 반면 중국인이나 인도인들은 어떨까? 전혀 한국 사람들과는 다르다고 했다. 그들은 1명이 봇짐 들고 공항에 내리면 먼저 뿌리내린 동족 10명이 십시일반으로 도와 가게를 낼 수 있게 해준다고 한다. 그리고 다음번에 다른 동족 이민자가 들어오면 이번에는 그들 11명이 도와서 함께 자리 잡게 도와준다고 한다.
    
우리 역사 속에서 우리끼리 서로 싸우다 이민족 지배를 받은 쓰라린 경험이 어디 한 두 번인가? 이유여하, 그렇게 당한 것은 공생(共生)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서로 싸우다 이웃집 깡패 밥이 되느니, 이를 막기 위해 서로 머리를 맞대는 지혜가 모자라서였다. 함께 힘을 합쳐야만 적을 이길 것 아닌가. 그러려면 우선 바깥의 세상 돌아가는 혜안을 가져야지, 눈앞의 같은 업종, 가까운 이웃부터 밟으려고 머리를 싸맸다. 왜일까? 이는 그동안 세상을 방관하고 나만 잘 먹고 잘 살면 그만이었던 소위 사이비 보수 ‘먹물’들이 지배층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혹 나라에 문제가 생길 땐 늘 ‘국민 팔이로’ 변신해, 행동보다는 입부조만을 일삼았다. 그 사이 좌파 좀비들이 전광석화로 나라를 접수했고, 지금 정체(政體)를 바꾸기 위해 칼을 갈고 있다.

 

역사를 보면, 근세 중국의 지식계급들은 나라가 줄줄이 망해가는 것을 보고도 대다수가 수수방관만 하고 있었다고 한다. 이것을 보고 사상가 양계초(梁啓超)가 그의 문집 <음빙실(飮氷室)>에서 ‘방관하는 지식계급’을 여섯 부류로 구분해서 ‘방관자를 꾸짖노라’라고 일갈했다고 전한다. 다음은 그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혼돈파(混沌派) : ‘배운 무식꾼(the leaned ignorant)’의 무리. 할 일이 뭔지 모르고 끓기 직전의 냄비 물에서 봄날의 따스함을 느끼는, 세상 물정 모르는 단세포 형. / 위아파(爲我派) : 벼락이 떨어져도, 나라가 망해도 나만 살면 된다는 손익계산만 밝히는 먹물들. / 오호파(嗚呼派) : 한탄과 한숨 만 쉬고 말로 모든 일을 한다. 행동, 추진력, 용기가 부족한 나약한 지식인. / 소매파(笑罵派) : 남의 등 뒤에서 냉소, 욕설, 비평만 하는 자들. 대안 없는 비판, 비판을 위한 비판만 일삼는 놀부 형 인간. / 포기파(抛棄派) : 자포자기 하며 자기는 아무 것도 못하고 남에게만 기대를 건다. ‘내가 안 나서도 누군가가 하겠지’라고 변방을 맴도는 부류. / 대시파(待時派) : 항상 때가 안 됐다고 이유를 대며 피해 다니는 가장 간교한 위선자 그룹.

 

곧 나라가 망해가는 데, 늘 나라 걱정(?)을 입에 발랐던 보수 우파 지식인들은 지금 뭘 하고 계신가? 그냥 입부조만으로 여전히 앞의 여섯 부류처럼 방관자로 살 것인가? 허나...어떤 부류든 세상이 바뀌면 어차피 살아남지 못한다.그래, 차라리 죽을 거면 많은 애국 국민들과 함께 분연히 일어나 우선 나라부터 구해놓고 죽자. 그래야 남은 가족들이라도 제대로 살 것 아닌가. 하필이면 오늘같이 좋은 설날에 이런 얘기를 해야 하는 심정, 영 마음이 아프다. *

 

손용상 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