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화.jpg

 

 

책상 서랍 속의 동화

[분류] 드라마 [개봉일 ] 1999.10.30 개봉 [상영시간] 106분     
[상영등급] 전체관람가   
[감독] 장예모  [주연] 장예모

 

「 절대 한 명의 학생이라도 줄어선 안 돼 」

 

이 영화는 중국을 대표하는 장예모 감독의 작품으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은 작품이다.
중국의 아주 작은 시골 마을, 초등학교 선생님인 가오는 아픈 어머니를 돌보기 위해 한 달간 학교를 비우게 되었다. 촌장은 가오 선생님을 대리할 선생으로 웨이를 데리고 와서 추천을 하지만, 웨이가 이제 13살밖에 안 됐고 초등학교만 졸업했다는 이유로 가오는 그녀를 별로 탐탁해 하지 않는다. 가오는 웨이에게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냐고 묻는다. 웨이는 그 자리에서 노래와 율동을 했는데 중간에 그만 까먹고 우물쭈물한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가오는 웨이에게 아이들을 맡기게 된다. 원래 웨이가 맡은 반은 40명이었는데, 다들 도시로 떠나고 현재는 28명이었다. 
따라서 가오는 웨이에게 가장 강력하게 부탁한 것은 학생들이 더 줄지 않도록 잘 유지하라는 것이었다. 가오는 마지막으로 웨이에게 26자루의 분필을 한 달 동안 잘 분배해서 쓰라는 부탁을 하고 떠난다. 이에 웨이는 매일 한 자루씩 자신에게 할당된 분필로 칠판에 공부할 내용을 가득 써놓고 교실 밖에서 아이들이 도망가지 않도록 감시하는 일을 한다. 
한편 웨이는 그 중에서 가장 말썽을 부리는 10살의 장휘거 때문에 여러 가지 힘든 상황을 겪게 되는데, 그는 수업 중에 밖으로 나와서 도망을 간다거나 소중한 분필을 함부로 뭉개버리는가 하면, 또한 수업 중에 다른 아이들을 못살게 굴게 해서 울리기도 한다. 하루는 웨이가 학생들을 운동장에 모으고 춤과 율동을 가르치고 있는데, 갑자기 촌장이 누군가를 데리고 와서 한 여자 아이에게 달리기 테스트를 시킨다. 그가 그 아이의 기록을 보더니 아주 만족해하면서 촌장에게 선발을 하겠다고 말한다. 이에 촌장은 언제든지 데리고 가라고 말하자, 옆에 있던 웨이가 아주 못마땅한 표정을 짓는다. 다음 날 그 사람은 촌장과 함께 차를 몰고 다시 학교로 오는데, 그 아이가 보이지 않자 촌장은 웨이에게 그 여학생이 어디에 있느냐고 다그친다. 웨이가 모른다고 말하자, 촌장을 장휘거를 따로 불러 돈을 주면서 그 아이를 찾아서 차에 태워 보낸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된 웨이가 그 차를 쫓아가다가 그만 넘어지고 만다. 또한 며칠 후에는 장휘거가 학교를 결석하자 웨이는 집을 찾아 간다. 그러나 장휘거는 벌써 돈을 벌기 위해 도시로 떠나버린 뒤였다. 병석에 누워 있던 엄마가 웨이에게 작은 쪽지를 건네주는데, 그것은 아들이 가면서 건네준 주소였다. 웨이는 그 쪽지를 받아 들고 촌장에게로 간다. 그리고 장휘거를 찾으러 도시로 가겠다고 말하지만 촌장은 이를 반대한다. 그러나 웨이는 “절대 한 명의 학생이라도 줄어선 안 돼.” 라는 가오가 했던 말을 기억하면서 도시로 갈 결심을 한다. 웨이는 아이들과 이러한 상황을 이야기 하면서 돈 있는 사람은 손을 들어보라고 말한다. 
이렇게 거둔 돈이 얼마 되지 않자, 웨이는 할 수 없이 도시로 갈 수 있는 차비를 모으기 위해 아이들과 함께 벽돌 공장에 가서 벽돌을 나른다. 그런데 갑자기 사장이 나타나서 누가 너희에게 이런 일을 하라고 했냐고 말하면서 호통을 친다. 그러자 웨이와 아이들은 상황을 설명하고 벽돌을 나르게 해달라고 간청을 한다. 결국 사장은 아이들의 마음이 너무 착해서 내가 도움을 준다고 하면서 약간의 돈을 준다. 웨이는 아이들과 돌아가는 길에 상점에 들려서 코카콜라 캔 2개를 사서 한 모금씩 나누어 마신다. 다음 날 웨이는 혼자서 장휘거를 찾기 위해 도시로 떠난다. 도시에 도착한 웨이는 여러 사람들에게 물어서 장휘거를 찾아 갔지만 이미 그 곳을 떠난 뒤였다. 웨이는 장휘거를 찾기 위해 벽보도 만들고, 대합실에서 잠을 자며 갖은 고생을 다한다. 웨이의 이런 모습을 본 어떤 한 남자가 웨이에게 방송국을 찾아가서 지금의 상황을 이야기해 보라고 말하자, 웨이는 무작정 방송국을 찾아가지만 수위로부터 거절당하고 만다. 이에 웨이는 방송국 정문을 떠나지 않고 며칠 동안 그 자리에서 제발 누군가를 좀 만나게 해달라며 사정을 한다. 
어느 날, 이러한 웨이의 모습을 본 방송국 간부가 웨이의 딱한 사정을 듣고 그녀를 뉴스에 출연시키게 된다. 막상 방송에 출연한 웨이는 스튜디오에서 아무 말도 못하고 눈물만 흘리다가 마지막에 장휘거를 찾는다는 멘트를 하게 된다. 그러나 장휘거는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음식을 구걸하고 있었기에 이 같은 상황을 알지 못한다. 그러다가 장휘거가 어느 식당에서 심부름을 하게 되었는데, 그 주인이 TV를 보고 장휘거에게 말해 준다. 장휘거는 웨이가 지금 자기를 찾고 있다는 TV를 보자 울음을 터뜨린다. 장면이 바뀌면 웨이와 장휘거가 차 안에서 TV인터뷰를 하면서 고향으로 돌아가는데, 전국에서 보내준 학용품 등이 가득 실린 트럭도 함께 간다. 마지막 장면은 학교로 돌아온 웨이와 아이들은 교실의 칠판 앞에서 한 사람씩 나와서 색분필으로 한 글자씩 적는다.
감독은 시대적으로 6·70년대의 과도기적인 중국의 현실을 통하여 그 당시의 사회적 상황과 삶이 어떠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필자는 그 때의 중국의 상황이 비록 어렵고 힘든 상황이었지만, 순수하고 소박한 그들의 모습에서 너무나 아름답고 인간적인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필자는 이 영화에서 성경의 말씀처럼 한 마리의 양을 찾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도 깨달을 수 있었고, 진실 되고 순수한 사랑이 결국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

 

박재관

- 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 세계 클리오 광고제/ 칸느 광고영화제 수상
- 오리콤 광고대행사 부서장 및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임
- 알라바마주립대학/ 캔사스주립대학 교환교수
-경주대학교 방송언론광고학과 교수 및 부총장 역임

 

B024.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