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박재관의 영화읽기]

뷰티풀 프래니

“이제 자신을 찾으세요”

 

뷰티풀 프래니.jpg

 

 

앤드류 렌지 감독은 다큐멘타리 “피쉬 테일”로 인정을 받았으며, 이 영화 “뷰티풀 프래니”로 할리우드 감독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리차드 기어와의 만남을 통해 “그는 분명한 생각과 기준으로 작품을 만들어낸다. 단편 영화를 만들 때 100% 내 통제 아래서 영화를 만들었던 나에게는 그와의 작업이 정말 흥미로웠다”라며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프래니(리처드 기어)는 미아(셰릴 하인즈), 바비(딜런 베이커)와 대학 때부터 친하게 지낸 친구 사이다. 어느 날, 프래니가 절친인 미아와 바비라는 부부의 집을 찾았는데, 그 날은 이들 부부에서 태어난 딸, 올리비아가 독립하는 날이었다. 이를 축하하기 위해 방문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여유로운 드라이브를 즐기다가, 불시에 교통사고를 당하는데, 친구 바비와 미아가 그 자리에서 사망한다. 이 사고로 프래니는 절망과 슬픔으로 자포자기의 삶을 살게 되는데, 5년 후, 어느 날,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그것은 올리비아의 전화였다. 내용은 그녀가 결혼해서 남편과 고향 필라델피아에로 돌아온다는 것이었다. 프래니는 딸 같은 올리비아가 돌아온다는 것에 너무나 기뻐하면서, 그녀를 만나기 위해, 수염도 자르고, 자신이 운영하는 어린이 전문 병원에 출근해서 직원들과 의사들도 만난다. 드디어 프래니가 올리비아와 그녀의 남편인 루크를 만나는데, 올리비아가 임신한 것을 알게 된다.

프래니는 이들을 위해 파티를 열고, 그 자리에서 노래도 부른다. 그러나 그날 밤, 프래니는 악몽을 꾸는데, 그것은 자신의 잘못으로 바비와 미아가 죽게 된 것을 괴로워하면서, 죄책감에 시달리는 꿈이었다. 물론 자신도 그때의 사고로 많은 상처를 입었지만, 자신이 그날 저지른 실수에 대해 너무나 정신적인 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그는 그 고통을 잊기 위해 몰핀 중독자가 되었고, 약물 없이는 한시도 살 수 없는 폐인이 되어버린 것이다. 비록 그가 백만장자로서 돈과 명예와 지위를 다 가진 사람이었지만, 가족도 없이 혼자였으며, 사고로 인한 그의 정신적인 고통과 상처는 세상적인 물질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

어느 날, 프래디는 올리비아에게 그녀와 부모들이 함께 살았던 집을 깜짝 선물로 사준다. 또한 프래디는 루크를 자신의 병원에 의사로 취직시키고, 그가 학자금 대출로 받았던 채무를 다 갚아 준다. 하지만, 루크는 자신에게 너무 많은 호의를 베푸는 프래디에게 부담을 느끼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프래디가 루크에게 몰핀을 좀 처방해달라고 요청한다.

그러나 루크는 그것은 위법이라고 하면서, 몰핀을 거부한다. 그날 밤, 프래디는 약국을 찾아가서 약사에게 몰핀을 좀 달라고 요구하는데, 약사도 의사의 처방 없이는 줄 수 없다고 거절하자, 그 자리에서 난동을 부린다. 그리고 그날 밤, 프래디는 악몽을 꾸는데, 죽은 친구의 시체를 부여잡고, “이대로 가면 안돼”하면서 절규한다. 며칠 후, 루크가 프래디의 병원의 이사회에서 이사로 임명되는데, 그 날, 그들은 기뻐하면서 여기 저기 거리를 돌아다니다가, 함께 프래디 집에서 침대에 눕는다. 그런데, 갑자기 프래디가 루크에게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그 때, 교통사고가 일어난 것이 자신의 잘못이었다는 고백을 한다.

며칠 후, 프래디가 자신의 주치의에게 가서 몰핀을 처방해 달라고 요구하지만, 주치의도 더 이상 몰핀은 안 된다고 거절한다. 프래디는 시간이 갈수록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는데, 교통사고의 끔찍했던 상황이 떠오르면, 밤거리를 방황하면서, 몰핀을 구해 보려고 안간 힘을 쓰지만, 결국 구하지 못한다. 그러다가 그는 집에서 칼로 자신의 손가락을 절단하고, 병원을 찾아간다. 그의 손에 붕대를 칭칭 감고, 응급실로 가서 의사에게 몰핀 주사를 놓아 달라고 말한다. 그러나 의사가 몰핀은 놓지 않겠다고 말하자, 버럭 소리를 지른다.

그리고 자신의 병원에 찾아가, 간호사에게 몰핀을 구해달라고 소동을 부린다. 이 때, 루크가 나타나서, 프래디에게 더 이상 몰핀 주사는 줄 수 없다고 말하면서 “이젠 자신을 찾으라”고 말한다. 다음 날, 올리비아는 프래디 집을 찾아 가서 “지금 당신은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 이제 “우리들이 아저씨 곁을 떠나겠다 “고 말한다. 이어서 올리비아는 “예전부터 아저씨를 존경했지만, 이제는 존경할 수 없다”고 하고, “이젠 아저씨도 어른이 되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올리비아가 밖으로 나오는데, 프레니가 뒤따라 오면서, 올리비아를 부른다.

그때, 올리비아가 출산의 진통을 느끼고 휘청거리자, 이를 본 프래니가 그녀에게 다가간다. 그러자 올리비아가 피를 보이면서, 빨리 루크에게 데려다 달라고 말한다. 병원에 도착한 올리비아는 건강한 아이를 출산한다. 그리고 마지막 장면에서, 프래니가 갓 태어난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 바비, 정말 미안하다”고 하면서 조용히 속삭인다. 

 

이 영화에서 감독은 주인공 프래니가 자신의 순간적인 잘못으로 친구의 부부가 사망한 것에 대한 죄책감에, 몰핀 중독에 빠져서, 폐인처럼 살아가는 한 남자의 상처와 아픔을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그는 죽은 친구의 딸과 그녀의 남편에게 물질적인 후원을 통하여 이를 보상하면서 자신이 저지른 죄를 치유해 보려고 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정신적인 괴로움과 고통은 치유하지 못한다. 따라서 필자는 이러한 연약한 인간의 모습을 보면서, 진정 우리 인간들은 물질적인 풍요와 만족 보다는 영적인 치유와 행복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박 재 관

- 오리콤 광고대행사 부서장 및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역임

- 경주대학교 방송언론광고학과 교수 및 부총장 역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