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김 교육칼럼]

합격보장·장학금… 전략적 하향지원도 실속

shutterstock_103176023.jpg

미국에 사는 학생들에게 가고 싶은 대학교를 고르라고 하면, 무조건 집에서 가장 먼 지역의 대학을 고른다는 우스갯 소리가 있다.  하지만, 대학원을 꼭 가야 하는 전공(의대, 약대, 법대 등)이나 대학원을 염두에 두고 있는 학생일 경우에는 학부에 지원할 때 꼭 텍사스 주의 주립대학들도 지원 대학 리스트에 포함을 시켜 두기 바란다.

이번 여름방학 동안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플레이노 학원 근처로 호텔을 잡고 두달 동안 막내아들을 학원에 보낸 어머님이 계셨는데 현직 의사이고 큰 딸도 현재 산부인과 의사로 활동 중인 의사 가족이었다.  또한 이번에 대학을 가는 아들도 의사가 꿈인데, SAT 점수도 거의 만점을 받았고 학교 공부와 과외활동 모두 뛰어나서 프린스턴 대학을 비롯한 지원했던 거의 모든 아이비리그 대학으로부터 합격 통지서를 받았고, 라이스 대학에서 베일러 의대로 직행하는 Rice/Baylor Medical Scholars Program에도 당당히 합격을 했다.  과연 이 학생은 어느 대학으로 학교를 정해서 갔을까? 필자도 궁금한 마음에 물어 봤더니, 생각지 못한 의외의 대답이 나왔다. Texas A&M아너스 프로그램에 갔다는 것이다. 4년 전액 장학금과 용돈까지 받았는데, Texas A&M으로 정한 이유는 의외로 간단했다. 어차피 앞으로 메디칼 스쿨이 목표이고 거기서는 돈을 많이 써야 하기 때문에 학부에서는 최대한 돈을 아끼겠다는 것이다.
어머님이 의사이고 아버님이 엔지니어라서 가족 인컴 수준이 높아 재정보조는 받을 상황이 안 되고, 그러므로 이럴 경우 프린스턴과 같은 사립대학에 가게 되면 1년에 7만달러씩 4년이면 최소 28만달러를 고스란히 써야 하기 때문이다.
예전에 캘리포니아에 있을 때도 이런 경우를 본 적이 있었다. 고등학교 재학시절 항상 일등을 다투던 두 학생이 있었는데, 한 명은 스탠포드로 진학을 했고, 다른 한 명은 4년 전액 장학금을 받고 UCLA로 진학을 했다.  대학 졸업 후, 운명의 장난처럼 둘은 같은 메디칼 스쿨에서 다시 만나게 되는데, 한 명은 4년동안 거의 30만 달러를 쓰고 왔고, 다른 한 명은 돈을 한 푼도 안 쓰고 빚도 하나도 안 진채 메디칼 스쿨에 와서 스탠포드를 졸업한 친구와 그의 부모로부터 큰 부러움을 샀다는 이야기다.
그러므로 아무리 공부를 잘 하는 학생이어도 대학을 지원할 때는 주립대학이나 자기 수준보다 낮은 안전한 사립대학에 꼭 지원을 하기 바란다. 이는 자기가 원하는 대학에 다 떨어졌을 때를 대비하기 위함도 있지만, 자기 수준보다 낮은 대학에 지원했을 때는 4년 전액과 같은 거액의 장학금이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top tier school이라고 하면 합격률 15% 이내의 아이비리그 대학을 포함한 상위 25위권 이내의 대학을 말하고, 2nd tier school이라고 하면 보스턴 칼리지, NYU를 포함한 상위 50위권 이내의 대학까지를 말한다. 2nd tier school들은 학교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top tier school에 합격한 학생들을 데려오고 싶어 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이 4년 전액 장학금과 같은 것이다.
그렇다면 top tier school에는 4년 전액 장학금 같은 것은 없는 것일까? 공부를 잘해서 주는 4년 전액 장학금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끔씩 어느 집 아이가 공부를 너무 잘해서 하버드 대학에 합격한 것은 물론 4년 전액 장학금까지 받았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이는 사실 장학금이라기보다는 부모님의 인컴과 자산을 기준으로 해서 받는 재정보조 등의 이유가 대부분이다.

Top tier school 중에는 자기네 학교 지원생들의 상당수가 national merit scholarship finalist라는 이유로 이들에게 주어지는 장학금조차 주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SAT 점수가 높다고 또 학교 공부를 잘했다고 해서 4년 전액 장학금을 주는 일은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맞다.
가치를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답은 달라질 수 있다. 널리 알려진 브랜드 대학의 이름도 굉장히 중요할 수 있고, 20만달러 이상을 절약할 수 있는 실속 있는 결정도 답이 될 수 있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답은 달라질 수 있지만 이런 것을 고민하기 위해서 꼭 해야 할 일은 전략적으로 3~4개 학교에 대해서 하향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합격증과 함께 오는 장학금과 재정보조 패키지를 보고 그 때 현명하게 결정해도 늦지 않는다.


 

글 _ 저스틴 김

전 세계 6개국 50개 브렌치를 두고 있는 미국 최대 SAT 학원의 본사 원장 역임.

엘리트 교육그룹 4명의 리저널 디렉터 중 한 명으로 매해 수많은 만점자와 아이비리그 합격생들을 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