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빚을 지고 있다”… “광주의 희생위에 민주주의가 설 수 있게 됐다”
대한애국회 회원들 달라스 한인 문화회관 항의 방문

 

제 39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 (토요일) 오전 11시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홍성래 달라스 영사 출장소장은 “오월은 더 이상 분노와 슬픔의 오월이 되어서는 안 되며 오월은 희망의 시작, 통합의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를 대독했다.
기념사에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고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며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념식에서 달라스 한인회 박명희 회장은 “5.18 민주화 운동은, 광주 항쟁, 광주 학살 등 많은 이름으로 불리지만, 민주주의를 향한 시민들의 의지를 대내외로 드러냈고 독재에 맞선 민중들의 비폭력 항쟁 의지 또한 보여준 사건이었다.”고 평가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회 달라스 협의회의 유석찬 회장도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5.18 비극의 역사를 딛고, 그 피 위에서 서있었다.”며,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광주는 정치 분쟁, 정쟁의 희생이 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5.18 기념재단 달라스 지부장 김강회장은 “미주 내에 관련 기념 재단 지부가 16개 정도 있다”며, 5.18 기념 재단은 5.18민주화 운동의 위대한 민주 정신과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국가와 지역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위한 목적으로 1994년 설립되었다” 소개했다.
달라스 영사 출장소 홍성래 소장도 “오늘은 5.18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지 39번째를 맞는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이 지킨 민주주의의 가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자리라며, 불의한 항거에 맞서 이룩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달라스 동포들도 지키고 계속 이어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유소장은 또 1980년 5.18 당시 광주의 진실을 외부에 알리는데 크게 기여한 달라스출신의 아놀드 피터슨 목사와 부인바버라 피터슨 여사를 언급했다. 이들 목사부부는 광주를 떠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음에도 남아 광주의 진실을 외부로 알렸으며, 그후 피터슨 목사는 달라스로 돌아와 사망 했지만 부인 바버라 피턴슨 여사는 아직도 생존해 있다며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엔 달라스 한인회,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호남향우회 및 동포 6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기념식이 열리기전 오전 10시 반경엔 대한 애국회 회원 등이 달라스 한인문화센터를 항의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