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통신위원회 FCC가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걸려 오는 로보콜 전화 사기 급증에 따른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주 연방통신위원회 FCC는 국가 번호 222로 걸려 온 뒤 벨소리가 단 한 번 울리면 끊기는 ‘one ring’ 또는 ‘Wangiri’로 알려진 전화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러한 사기는 한 밤 중에 벨소리가 한 번 울린 뒤 끊기는 방식으로 여러 차례 계속 전화를 걸어 피해자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 뒤 수신자가 전화를 되걸도록 유도해 막대한 전화요금을 부담하게 하는 수법으로 피해를 입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 전역에서 피해 상황이 신고되고 있는 관련 국가 번호인 222는 서아프리카의 Mauritania에서 발신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DFW에서도 Mauritania 남쪽에 위치한 Sierra Leone의 국가 번호 232로 걸려온 전화 사기 피해자들의 신고가 늘고 있다.
한편 일부 전화 사기 사례에선 벨소리가 한 번 울리면 끊는 수법이 아닌 피해자들에게 경품 당첨이나 아픈 친척에 관련된 소식 같은 시급한 내용이 담긴 음성 메시지를 보내 전화해 줄 것을 촉구하는 더 대담한 수법이 이용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