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조국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번 수사가 시작된 뒤 처음으로 조 장관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 특수 2부는 검사와 수사관들을 투입해 23일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PC 하드디스크와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이 조 장관의 자택을 직접 압수수색한 건 오늘이 처음으로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는 자택에서 자산을 관리해준 증권사 직원 김 모 씨에게 하드디스크 등을 교체하도록 요청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자택 PC에서 쓰다 교체한 하드디스크 2개를 김 씨로부터 임의 제출받은 바 있습니다. 검찰은 하드디스크 교체 당시 조 장관 또한 상당 시간 집에 함께 머문 사실을 CCTV 분석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검찰은 조 장관의 아들이 로스쿨에 지원한 대학들도 압수수색했는데, 아들 조씨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아 대학원 전형에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