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가는 증오범죄, 텍사스도 예외아냐… 성소수자 흑인대상 범죄 급증

0
72

연방수사국 FBI가 최근 연례 증오범죄 보고서를 발표한 가운데, 주로 성소수자와 흑인을 겨냥한 대인 증오범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과 동시에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재산 등 대물 증오범죄는 전년도(2017년) 42%에서 35%로 상당히 줄었으나, 대인 증오범죄는 전년도(2017년) 55%에서 61%로 증가하면서, 증오범죄가 점차 폭력적인 양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작년 한 해 발생한 증오범죄 유형 중 인종과 비기독교 문화(Ethnic,에스닉) 관련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역을 기준으로는 흑인 대상 증오범죄가 가장 많이 보고된 가운데, 안티 흑인 범죄가 27%이고 안티 게이 남성 범죄가 10%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들 두 그룹에 대한 증오범죄와 관련해, 달라스(Dallas)에 대한 흥미로운 보고가 주목됐다.
지난 2017년에 달라스에선 게이 남성 증오범죄가 12건 보고되면서 편견에 따른 증오범죄 중 타인의 성적 취향을 인정하지 못하는 증오범죄가 가장 높은 발생 빈도를 보였다. 이어 흑인 증오범죄는 2건, 인종 및 에스닉 관련 증오범죄는 1건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번 결과에는 같은 해 여름, 달라스 시에서 발생한 흑인 트랜스젠더 여성 대상 증오범죄 건수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적으로는, 성소수자인 게이 남성을 대상으로한 증오범죄가 성적 취향 관련 증오범죄 중 6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FBI 조사와 관련해 텍사스에서 1000여개 참여 기관 중 127개 기관이 증오범죄 사건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텍사스가 작년 한 해 증오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5개 주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리 문성희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