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경찰은 언제나 ‘뒷북’ ,늑장 대응 논란

0
64

달라스(Dallas) 업타운 소재 호텔에서 발생한 여성 총격 살인 사건과 관련해 달라스 경찰의 늑장 대응이 논란을 낳고 있다.
지난달 29일 엎타운에 위치한 자자(ZaZa)호텔의 한 객실에서 여성 투숙객 한 명이 총격 을 받고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하지만 사건을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의 늑장 대응이 도마에 오른 것이다.
검찰은 숨진 여성은 서른 두 살의 재클린-로즈 파퀴안 니콜라스(Jacqueline-rose Parquian nicholas)며 살해 용의자는 서른 살의 노블 니콜라스(Noble Nicholas)라는 남성이라고 밝혔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시간은 사건이 난 날 밤 11시 30분쯤으로 이때는 이미 총격이 발생하고 재클린-로즈가 살해 당한 후였다.
그러나 목격자들은 실제로 이날 달라스 경찰에 재클린-로즈 사건과 관련된 첫번째 신고를 한 시간은 이보다 한시간이나 빠른 밤 10시경으로 이때는 피해여성이 살아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로써 경찰에 첫번째 신고가 접수된 시각 숨진 여성이 마약에 취해 비명을 질러댄다는 내용의 신고 전화가 접수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신고 접수 후 곧장 출동하지 못한 것은 이보다 더 시급을 다투는 다른 몇 건의 심각한 사건으로 인해 경찰들이 출동해 가동 인력이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 경찰의 주장대로 피해 여성 관련 신고를 처음 접수한 밤 10시 30분쯤 출동 가능한 경찰 인력이 없었다는 내용은 사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마타(mike Mata) 달라스 경찰 연합회(Dallas Police Association) 회장도 “경찰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같은 시간대에 사건을 접수할 경우 사안의 경중을 따져 더 급한 쪽에 먼저 출동하다 보면 신고 접수 후 대응이 늦어지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달라스 경찰 인력 부족 문제의 심각성과 함께 달라스 경찰의 무능함이 여실히 드러났다는 지적도 일고 있어 강력범죄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대두되고 있다.

정리 김길수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