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20 인구 조사(센서스) 참여본부 발대식이 지난 16일(월) 오전 11시 30분 달라스 한인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참여본부 발대식은 내년에 실시되는 인구 센서스에 DFW 지역의 한인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참여본부는 내년 인구 조사가 실시될 때까지 한인사회를 대상으로 홍보 및 참여 독려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달라스한인회 박명희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인구 조사 발대식은 한인 사회에게 정말 중요한 일이다. 인구 조사에 대해 많이 배워서 우리 한인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인사회발전재단(KADF) 유석찬 회장도 “DFW 지역의 한인 인구가 실질적으론 12만~13만으로 추산될 만큼 증가율이 가히 폭발적으로 성장했다”며 “그러나 공식적인 북텍사스 한인 인구 수는 지난 2010년 인구 조사 때 나온 3만 명이 채 되지 않는 기록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수 민족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은 바로 커뮤니티의 규모이고, 이는 적극적인 인구 조사 참여로 이루어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달라스 지역 인구조사팀의 협력관계자인 린 트소(Lynn TSO)씨의 2020 센서스의 의미, 중요성, 방법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린 트소씨는 인구조사는 체류신분 및 개인 정보와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강조한 뒤 “이는 미국 내에 살고 있는 현재의 인구 수만을 통계하기 위해 하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를 통해 연방 정부의 예산을 정당하게 분배할 수 있게 되며, 무엇보다 인구 조사 결과에 따라 그 주(州)의 정치적 힘을 반영하는 연방 하원의원 수가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10년전 실시된 인구조사 결과, 텍사스는 당시 연방 하원의석 수를 4석이나 더 확보했다”는 린트소씨는 “내년도 인구 조사를 통해 이것이 유지되기를 바라고, 나아가 연방 하원 의석 수를 더 얻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인구조사 참여본부 발대식에는 달라스한인회(회장 박명희)와 한인사회발전재단(KADF, 회장 유석찬)으로 구성된 Korean American Census 2020 Committee Chairs, 달라스 지역 인구조사팀(Dallas Regional Census Center Team)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명희 회장과 유석찬 회장에게 “인구조사 홍보대사 및 파트너 인증서’가 전달됐다.

▣ 2020 인구조사 왜 중요한가?
연방 인구조사국(Census Bureau)은 10년마다 인구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연방 헌법이 규정한 것으로 인구조사에 응하는 것은 미국에 사는 사람들의 법적 의무다.
연방 인구조사국은 “지역 사회가 필요로 하는 공정한 대표자를 뽑고, 원활한 행정 업무를 수행하며 무엇보다 하나의 국가로서 미국의 위치를 알기 위해 인구조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인구조사 결과는 지역사회에 큰 영향을 미친다. 10년마다 실시되는 인구조사로 수집된 자료에 근거해 각 주를 대표하는 연방 하원 의석수가 결정된다. 또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끼치는 선거구도 인구조사 결과에 따라 10년마다 조정된다.
주 정부와 지방 정부들은 인구조사 결과를 가지고 의회 선거구와 주 입법부, 시 또는 카운티 위원회, 학군을 배정한다.
무엇보다 인구 조사는 연방 정부가 매년 연방기금 6,750억 달러를 주(州)별로 분배할 때 근거 자료가 된다. 이 연방 기금은 응급 구호와 보건 의료, 직업 교육, 도로 건설, 그리고 공립학교 등에 쓰이기 때문에 인구조사 결과는 결국 시민 개개인의 삶에 직접 영향을 준다.
이 연방 기금은 인구 1인당 1년에 2,000달러의 예산을 확보(다음 인구조사 때까지 10년간)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인구 조사는 내가 사는 지역의 삶의 질을 결정하기 때문에 중요하다.

▣ 2020 인구조사를 둘러싼 논란
2020년 인구조사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묻는 문항으로 논란이 일었다.
시민권 보유 여부 질문은 100여 년 정도 유지돼 오다 지난 1950년 인구조사 때부터 빠졌는데, 트럼프 행정부 들어 다시 시민권 보유 문항을 넣겠다는 추진으로 민주당과 친이민 성향 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시민권 질문 추가가 정확한 인구조사를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불법 이민자 문제와 관련해 미국내 거주하는 불법 이민자들이 신분 노출을 우려해 인구조사에 응하지 않을 것이고, 결국 인구조사가 정확하지 않게 돼 민주당 기반의 주(州)들은 연방 기금 분배와 의석수, 선거구 배정에 있어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 항변했다. 나아가 이는 공화당 기반의 현 트럼프 정부의 노림수라는 지적이있다.
이 문제를 두고 논란이 가열되자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해 17개 주(州)와 7개 시가 인구조사국과 연방 상무부를 상대로 시민권 질문 항목을 빼라는 소송을 냈다. 이에 연방 1심과 2심 법원은 원고 측 손을 들어줬고 연방 대법원도 일단 연방 정부 조처에 제동을 걸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는 대통령 행정명령 발동 등 시민권 질문을 추가할 방안을 찾았지만, 결국 이를 포기해, 2020 인구총조사는 연방 헌법이 규정한 대로 진행될 수 있게 됐다.
덧붙여 불법체류자들의 인구조사 참여가 신분을 노출시켜 불이익을 당할 수 있게 할 거라는 소문이 있어왔다. 그리고 이런 소문으로 많은 한인들이 인구조사 참여를 꺼려왔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정식 이민자가 아니라해도 인구조사에 참여한다해서 어떠한 불이익도 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정론이다. 오히려 비인민자들의 인구조사 참여가 한인 인구수를 늘리는데 크게 기여한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될 것이란 지적이 이는 이유다.

▣ 2020 인구총조사, 어떻게 해야하나?
2020 인구총조사에서는 가구 구성원에게 모두 9가지 항목을 묻는다.
나이와 인종, 가구주와의 관계, 성별, 집 보유 여부, 그리고 가구 구성원 수 같은 기능적인 질문들이다.
2020년 4월 1일까지 미국내 모든 가정은 2020년 인구조사에 참여하라는 우편 안내를 받게 된다.
인구조사는 1) 인터넷 2) 전화 3) 우편 4) 대면 인터뷰 등 크게 네 가지 방법으로 참여할 수 있는데, 앞의 3가지 방법에는 모두 한국어를 포함해 총 12개 나라의 언어로 질문들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인터넷을 이용한 온라인 응답도 한국어 선택이 가능하며, 전화, 우편 등도 마찬가지이다.
인구조사국은 1)인터넷을 이용이 가장 빠르고 쉬우며 번거롭지 않다고 조언했다. 인터넷을 이용한 온라인 응답은 2020년 3월 12일부터 가능하다.
4) 대면 인터뷰(인구조사원의 직접 방문)의 경우는 나머지 3가지 방법으로 응답하지 않는 해당 주소지의 가구가 인구 조사에 참여한 것이 확인될 때까지인 내년 7월 말까지 추진된다.
주의 : 인구조사시 개인의 소셜넘버(SSN), 신용카드 번호 등 개인정보 등은 절대로 요구하지 않는다.
인구조사를 사칭해 이를 물어보는 전화나 조사원 방문이 있다면 100% 사기사건이라고 인구 조사국은 밝혔다.
한편 2020 인구총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2020census.gov를 참고하면 된다. 또 그룹 단위로 2020인구조사에 대한 설명회가 필요한 경우 인구조사국 관계자들의 협조를 받을 수 있는데, 참여본부(972-241-4524)에 문의하면 된다.

박은영 기자 © KTN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