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민주주의 상징, “코로나19도 꺽지 못했다”

0
73

제 40주년 5.18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이 지난 18일(월) 오전 11시에 열렸다.
올해 5.18 기념식 행사는 달라스 한인회,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5.18 민주화운동기념재단 달라스 지부가 공동주최했으며,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초반 행사는 달라스 한인회의 김성한 수석 부회장의 사회로 국민의례 및 애국가 제창, 순국 선열 및 5.18 희생자들의 위한 묵념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5.18기념사 영상이 처음으로 상영됐고, 문 대통령은 영상 기념사를 통해 ‘진상규명, 명예회복, 헌법, 5월 정신’의 4가지 부분을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오월 광주로부터 40년이 되었다. 5·18 항쟁 기간 동안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였다. 도청 앞 광장에 흩뿌려진 우리의 민주주의는 지난 40년, 전국의 광장으로 퍼져나가 서로의 손을 맞잡게 했다. 결국 5월 광주는 전국으로 확장되었고, 열사들이 꿈꾸었던 내일이 우리의 오늘이 되었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되어야 하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이제 우리는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가정, 직장,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하고, 나누고 협력하는 세계질서를 위해 다시 오월의 전남도청 앞 광장을 기억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석찬 회장
홍성래 소장
김강 지부장

이어 주 달라스 영사 출장소의 홍성래 소장,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오원석 수석 부회장, 5.18 민주화 운동 기념 재단 달라스 지회 김강 지부장의 기념사가 이어졌다.
홍성래 소장은 “올해는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이 되는 해이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5.18의 희생이 있었기에 민주주의가 있을 수 있었다. 전남 도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 5.18의 숭고한 정신이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유석찬 회장(달라스 한인회,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은 “매년 5월이 되면 달라스 한인 동포들과 함께 5.18의 아픔과, 민주주의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지만,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온라인 중계로 진행되게 됐다. 40년이 흘렀지만 광주 아픔은 현재 진행형이다. 목숨바쳐 대한민국 민주주의 빛을 밝힌 광주 영령들의 명복을 기원한다”라며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오원석 수석부회장(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은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또 21세기 최고의 가치를 남긴 시민운동이었고, 인권과 평화의 의미를 전세계로 알린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해외에 있는 한인 동포들이 누리는 행복은 5.18 운동이 남긴 고귀한 정신 때문이다. 그 정신을 되새기며 성숙한 한인 동포로 살아가야 한다”라고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김강 지회장(5.18 민주화운동 기념재단 달라스 지부)은 “5.18 기념 재단은 1994년에 비영리 재단으로 공식 출범했다. 5.18 희생자들에 대한 명예 회복과 국내 및 해외의 민주화에 힘쓴 이들에게 광주 인권상을 수여하고 있다.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은 독재 정권에 맞서 싸우고 있는 여러 나라들에게 중요한 경험을 전해주고 있으며, 민주화 운동이 지향해야할 정신적 지표로 작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초로 온라인 중계된 5.19 민주화 운동 달라스 기념식은 ‘님을 위한 행진곡’이 연주되고, 약 30여분간 진행되며 마무리 됐다.


박은영 기자 Ⓒ KT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