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중앙, 이재록 목사 상습 성폭행 징역 16년 확정

0
51

교회의 여성 신도를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 대해 징역 16년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이 목사가 종교적인 권위를 이용해 항거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을 여러 차례 간음하거나 추행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 목사는 지난 1990년대부터 지난 2015년까지 만민중앙교회 20대 여신도 8명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1심은 어려서부터 교회에 다니며 이 목사를 신적 존재로 여겨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며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2심에서는 1심에서 인정된 피해 여성 8명에, 피해 신도 1명이 추가돼 항소심에서는 9명에 대한 성폭행과 추행 혐의가 인정됐습니다. 대법원도 항소심 판단과 양형이 옳다며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습니다. 이 목사는 신도 수가 13만 명에 이르는 만민중앙성결교회의 당회장으로 교회에서 절대적인 권위를 행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