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 오는 10월 5일 미북 실무회담 개최

0
23

북한은 1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미북이 오는 5일 실무협상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미 협상을 주도하는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양측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이번 실무협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회동하고 실무협상 개최에 합의한 이후 3개월여만에 열리는 것입니다. 최선의 제1부상은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 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지만 예비 접촉과 실무협상이 열릴 장소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이에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북측이 실무협상 개최 합의 사실과 일정을 먼저 공개한 만큼, 장소는 미국측에서 발표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