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엑소더스…약 20개국 자국민 철수작전 본격화

0
87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 확산 공포가 커지며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자국민을 철수시키려는 각국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당국에 의해 봉쇄된 가운데, 세계 각국은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주력하면서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 철수 준비에 나서고 있다.

29일(현지시간) 한국 정부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오는 30∼31일 전세기 4편을 투입해 현지 체류 한국인을 철수할 계획이다. 사전 접수 결과 총 700여명이 탑승을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정부는 우한주재 미국 영사관 직원들과 자국민 일부를 실어나르기 위해 전세기를 보냈다. 전세기는 귀국을 위해 28일(현지시간) 우한에서 출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도 우한 내 일본인 중 귀국 희망자를 파악해 지난 28일 오후 전세기를 우한으로 보냈다.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에서 이륙한 전세기는 우한에서 약 200명을 태우고 29일 오전 하네다 공항으로 돌아왔다.

일본 외무성은 귀국 희망 일본인이 약 650명 정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교도 통신은 정부가 이날 오후에 두 번째 전세기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우한에서 자국민들을 데려올 첫 전세기를 29일 보내 이튿날 귀국시킬 것이라고 프랑스 교통부의 장밥티스트 제바리 국무장관이 전날 현지 매체에 밝혔다.

이 전세기는 증상이 없는 사람들을 데려올 것이며, 추후 증상이 있는 국민을 데려올 전세기를 추가로 보낼 것이라고 제바리 장관은 밝혔다.

독일 정부도 29일이나 30일께 우한에 군용 수송기를 보내 자국민 90명을 데려올 것이라고 주간 슈피겔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확진자가 나온 호주도 자국민 수송 조처에 나서 중국과 절차를 협의 중이다.

우한에 체류하는 호주 국적자는 대부분 이중국적자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부는 우한과 후베이성에서 자국민을 철수시키는 방안에 관해 중국과 논의 중이며, 네덜란드 정부도 우한 자국민 20명을 대피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인 정부는 우한에서 자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중국과 유럽연합과 협력하고 있다고 아란차 곤살레스라야 스페인 외교부 장관이 밝혔다.

스리랑카 정부는 우한 내 자국 학생 및 가족 32명을 데려오려고 스리랑카항공 소속 항공기의 우한 공항 착륙을 허가해달라고 중국에 신청한 상태다.

스리랑카 외교부는 약 860명에 이르는 우한 내 모든 자국 학생들의 귀국도 추진 중이라고 AP통신이 전했다.

말레이시아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우한시에 고립된 말레이시아인들을 모국으로 피신시키기로 결정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현재 우한시에 말레이시아인 78명이 남아있다”며 “이들을 우한시에서 대피시키기 위해 중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핀 외무부는 전세기를 동원해 후베이성에 체류하는 자국민을 대피시킬 것이라고 29일 밝히고, 철수를 원하는 자국민은 총영사관으로 연락하라고 당부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후베이성 일대에는 필리핀인 약 300명이 체류 중이다.

태국 정부는 자국민의 대피를 위해 준비가 됐지만, 아직 중국 정부로부터 허가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인도 정부 역시 자국민 약 300명을 대피시키기 위해 중국에 허가를 요청했다.

카자흐스탄은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 대학생 98명의 출국을 허용해줄 것을 중국 측에 요청했다고 슈흐라트 누리셰프 카자흐 외무차관이 이날 밝혔다.

한편 확진자 3명이 나온 캐나다 정부는 우한 내 자국민 대피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으면서도 현재로선 전세기 투입 계획이 없다고 프랑수아-필립 샹파뉴 캐나다 외교부 장관이 지난 27일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