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막촌에 피어나는 복음의 꽃’ 갈 곳 잃은 이들에게 찬양과 말씀을 전하다

0
170

뉴송교회 홈리스 사역팀, 7년 동안 매주 무숙자들 찾아가 예배 드리고 식사대접

캐롤튼 뉴송교회(담임목사 박인화)는 평신도 사역을 강조하며, 복음을 믿은 평신도가 삶의 자리에서 주님의 손과 발이 되어 섬길 수 있는 분야를 찾아 다양한 사역을 이어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뉴송교회 지역사회부 활동 중 무숙자들을 섬기는 ‘홈리스 사역팀’ 활동이다.
미국에서 살고 있는 우리에겐 무숙자라는 말보다 ‘홈리스(Homeless)’라는 단어가 더 익숙할 것이다. 달라스에서도 큰 교차로나 신호에서, 후미진 건물 뒤편에서 홈리스들을 종종 볼 수 있고 전국에도 상당히 많은 수의 무숙자들이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뉴송교회가 홈리스 사역을 시작한 것은 2011년이다. 그 때는 다른 단체와 협력해 조력하는 입장이었다가 2015년부터 독자적으로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예산도 세우고 뉴송교회 이름으로 본격적인 홈리스 사역을 시작했다.
뉴송교회 지역사회부 홈리스 사역팀은 매 주일 오후 4시면 어김없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100도가 넘는 더위에도, 또 매서운 달라스의 추위에도 아랑곳 없이 한 주도 빠짐없이 무숙자들을 찾아 사우스 달라스에 위치한 한 공터로 간다.
모임장소는 어떤 정해진 건물이 아니라 무숙자 쉼터 근처에 있는 한 공터이며, 그 곳에 가면 몇 개의 천막이 세워져 있고 사람들이 천막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지역사회부 팀장을 맡고 있는 김홍영 집사는 “처음에는 휴스턴으로 가는 45번 고속도로 아래 무숙자 70-80명이 모여 사는 굉장히 넓은 천막촌이 있어서 그리로 매주 갔다”며 홈리스 사역을 소개했다.
김 집사는 “3년 전 안 좋은 범죄가 일어나 시에서 모두 쫓아내고 울타리를 쳐서 못 들어가게 하는 바람에 시에서 운영하는 수영장 주차장으로 옮겨갔다”면서 “거기서 모임을 하다가 또 울타리를 치는 바람에 지금의 장소인 무숙자 쉼터 옆 공터에서 모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10여개의 목장이 돌아가면서 식사와 예배, 배식 등으로 홈리스 사역팀을 돕고 있다. 주일예배를 마치면 식사를 담당한 목장에서 일사분란하게 준비하고, 음식 및 사역에 필요한 짐들을 교회 버스에 싣고 출발한다.
도착과 동시에 사역팀은 익숙하게 간이의자와 음식, 배식탁자를 내려 설치하고 자동차 배터리에 마이크와 스피커를 연결해 예배 준 비를 한다.
예배를 담당한 목장 목원들이 짧은 찬양을 하면 그날 설교자가 나와 간단히 메시지를 전한 후, 그 자리에 참석한 무숙인 자원자가 나와 식사기도를 하고 배식을 한다.
지난 12일(일) 예배에서는 한 무숙자가 손을 번쩍 들고 자원해 마이크 앞에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우리를 찾아와 이렇게 도움을 주는 뉴송교회 사람들을 축복해 주시고 이 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안전하게 지켜달라고”기도했다.
4시가 되자 노숙자들은 익숙한 듯 하나 둘 공터로 모여 함께 짐 나르는 것을 도와주고 예배가 시작되자 자리에 앉아 찬양과 말씀을 경청했다. 20분에서 30분 정도 짧은 예배가 끝난 후 홈리스들은 차례로 줄을 서 음식을 받았다.
홈리스 팀을 담당하며 3년 반 째 매주 무숙자들을 찾아가고 있는 김상규 팀장은 “많은 음식을 준비해가도 무숙자들이 가족 누군가가 아파서 못 나왔다며 두 개씩 받아가는 사람도 있다”면서 “어디서 왔는지 사람들이 계속 나타나 늘 음식은 부족하지만 그래도 삶의 자리가 불안한 사람들이 한 끼라도 따뜻한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 KT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