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리엘 ‘장혁재 교수’ 초청 찬양 콘서트

지난 13일(금)저녁 세미한교회(이은상목사)에서는 굿네이버스 주최로 한국의 CCM가수 소리엘 장혁재 교수 초청 찬양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1부는 세미한교회의 정기 금요기도회로 진행되었고 2부 순서로 소리엘의 공연이 이어졌다. 장혁재 교수는 찬양공연을 하면서 틈틈히 굿네이버스의 사역에 대한 비디오를 상영하면서 해외아동 1:1 결연하기에 대한 신청서를 배부하고 이날 참석한 성도들이 함께 동참해서 가난한 나라의 아동들을 돕자고 요청하였다.
공연에 들어가서 장교수는 첫번째 곡으로 ”삶의 작은 일에도”를 부르면서 소리엘이 다녔던 교회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교회를 소개하고 무엇보다 성도들은 삶에 힘들고 낙심되는 일을 만날 때에도 예수님의 사랑을 기억하고 그분의 그 놀라운 십자가의 사랑 때문에 환경과 삶의 문제들을 극복하고 행복할 수 있다고 간증하였다.
또한 두번째 찬양은 교회에서 찬양곡으로 가장 많이 불리는 곡중의 하나로 소리엘의 첫번째 곡이었던 “나의 가장 귀한 낮은 마음”을 박수 치면서 회중들과 함께 뜨겁게 찬양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이 찬양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가사는 ‘아름다운 하늘 나라 허락하시고 내 모든 것 예비하셨네’라는 부분으로 이 땅이 아니라 천국에 소망을 두고 사는 성도들은 이 귀한 주님의 은혜에 감사할 수 밖에 없고 기뻐할 수 있는 이유가 된다고 전하면서 이런 성도들의 삶이 이땅에서 계속되어 소망가운데 사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세번째 곡은 “사랑합니다 나의 예수님”을 부르면서 우리 믿는 자들에게서 하나님이 가장 듣고 싶어하는 말이 무엇이냐고 질문하고 그것은 사랑의 고백인 “하나님 저는 하나님 없이는 못삽니다”라는 고백일 것이라고 하면서 이제 우리도 그분의 아들, 딸로 삼으시고 자녀되게 하신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늘 고백하는 믿음의 사람들이 되자고 권면하였다.
장교수는 ‘인생사진관’이라는 비디오를 보여주기도 했다. 영상에는 미래 자신의 모습을 분장한 후 영상으로 찍어 늙고 초라해 보이는 자신의 모습을 미리 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출연자들이 담겨 있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지금 이시간을 나중에 후회하지 않도록 신실한 믿음의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하였다. 장교수는 우리도 지금 이시간 최선의 삶으로 하나님과 사람앞에 부끄럽지 않는 시간을 보내자고 전하였다.
이어 장교수는 자신이 굿네이버스를 통해 결연을 맺어 돕고 있는 몇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미란다’라는 이름의 어린 소녀는 몇 년전 아이티에 발생한 지진으로 다리를 잃고 의족도 다 닮아 사용할 수 없게 되어 매우 힘들게 살아가고 있었다. 또한 형의 낫질로 인해 눈을 다쳐 한쪽눈을 실명한 ‘피에르사’라는 소년의 이야기도 함께 나누었는데 이들은 칠레에 있는 한인교회의 도움으로 새 의족과 인공안구와 안경을 선물받아 거의 정상인 처럼 살아가게 되었다. 장교수는 작은 도움이 지구상의 한쪽에서 고난과 불행에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어린 영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부어줄 수 있다고 하며 함께 동참해 주기를 부탁하였다.
그리고 “당신이 지쳐서 기도할 수 없고”를 부르면서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며 그에게 소망을 주신 하나님을 만나게 되리라는 믿음을 갖자고 하면서 앵콜송으로 “야곱의 축복”을 부를 때에 이날 모인 모든 청중들이 일어나 서로를 격려하고 축복하는 시간으로 소리엘 찬양공연을 마쳤다.
어려운 아이들을 도와줄 수 있는 굿네이버스 해외아동 결연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매월35불) 대표전화 877)499-9898로 연락하면 된다.
이종철 기자 © KTN

광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