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전통가락 서양음악에 접목 ‘세계적 언어로 승화’

0
19

2019 어스틴 예술·문화 연합 페스티발 … 클래식·국악·고전무용 어우러지는 향연
16일(토) 오후 6시 어스틴 예수찬양교회 오디토리움, 한인 예술·문화단체 총 출연

어스틴에서 한국의 전통가락과 관현악 클래식 고전무용이 한데 어우러지는 종합 예술 문화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어스틴 한인 예술·문화단체 총 연합회(회장 손정철)가 오는 16일(토) 오후 6시 예수찬양교회에서 ‘2019 어스틴 예술 문화 페스티발’을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 열리는 ‘2019 어스틴 예술 문화 페스티발’은 51명으로 구성된 어스틴 팝스 오케스트라를 비롯 어코니 합창단, 릴리 고전 무용단, 어스틴 오경아 무용단, 다울 사물놀이팀, 이병선 가야금 독주, 김태원 테너, 김정휘 소프라노가 준비한 매머드급 종합 예술 문화 향연으로 무대에 올려진다.
2019 어스틴 예술 문화 페스티발은 특별히 한국의 전통가락을 서양음악인 클래식에 접목시켜 세계적인 언어로 주류사회에 널리 알리는 퍼포먼스로 기획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9 어스틴 예술 문화 페스티발’은 모두 3부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서양음악(클래식)인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8번 ‘미완성’으로 포문을 열고 이어 경쾌한 브람스의 ‘헝가리안 댄스 제5번’에 이어 미국인들의 애국가와 같은 승전가(The Battle Hymn of the Republic) 등 3곡이 선보여진다.
이어지는 2부에서는 한국의 전통 가락을 선보이는 순서로 꾸며진다.
어스틴 오경아 고전무용단을 비롯 릴리 고전무용단의 무용과 이병선의 가야금 독주, 한국 문화그룹 난타 공연, 다울팀의 신명나는 사물놀이 한마당이 펼쳐진다.
3부에서는 솔리스트 김태원 테너와 김정휘 소프라노가 한국의 가락을 클래식에 접목시킨 곡으로 특별한 순서를 맡는다.
이어 김희조 작곡가 곡인 ‘도라지 아리랑’이 대미를 장식한다. ‘도라지 아리랑’은 한국 고전민요인 밀양 아리랑과 꼭두각시, 도라지 타령을 서양음악인 관현악 스타일로 편곡한 작품이다.
도라지 아리랑은 손정철 회장이 직접 지휘를 맡는다.
김희조(1920년 11월 21일~2001년 9월 4일) 선생은 예비역 대한민국 육군 중령 출신으로 국민체조 음악과 새마을 운동 주제곡인 ‘잘 살아 보세’ 등 수 많은 곡을 만든 작곡가다.
서울 시립 국악 관현악단 상임지휘자와 서울 예술대학 국악과 교수, 86 아시안게임 음악 총감독, 88 서울올림픽 개·폐회식 마스게임 음악 작곡가로도 활약했다.
국악 관현악곡, 합창곡, 무용음악, 뮤지컬, 영화음악 등 다양한 작품 속에 국악을 풀어냈던 그는 군가 및 군악대 행진곡을 한국화 하고, 서양악기와 국악기를 함께 편성한 작품으로 양악기과 국악기의 합주를 정착시켜 짜임새 있는 합주곡 형식을 완성했으며, 민요를 편곡하고, 민속음악을 합창곡화 하는 등 선구적인 역할을 해냈다.
손정철 회장은 “김희조 작곡가는 나의 관현악 스승으로 한국 민요의 아름다운 가락을 서양 클래식에 접목시켜 세계적인 음악을 창조해 낸 사람”이라며 “이번 페스티발의 3부 공연은 나의 스승인 그 분에게 바치는 무대로 꾸몄다”고 소개했다.
2019 어스틴 예술 문화 페스티발은 어스틴 한인 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가 주최하고 어스틴 한인회와어스틴 상공회, BB&T, SSR이 후원한다.
어스틴 한인 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는 16일(토) 어스틴 예수찬양교회(103 W. Braker Ln. Austin, TX 78753)에서 있을 페스티발에 앞서 9일(토) 동일한 장소에서 최종 리허설을 갖는다.

박철승 기자 © KTN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