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껄해야지” 어빙, 맥키니내 학교 총기 협박 사건 주범은…

0
135

지난 주, 어빙(Irving)과 맥키니(McKinney) 소재 고교에서 발생한 캠퍼스 총격 협박 사건의 용의자가 재학생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있다.
현재 관련 학생들은 경찰에 체포된 상태다.
하지만 어빙과 맥키니에서 발생한 두건의 총격협박 사건의 용의자들은 서로 관련성 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경찰이 출동해 학교내를 수색한 결과 위협이 될 만한 무기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어빙의 잭 E. 싱리 아카데미(Jack E. Singley Academy) 공립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협박범은 열 네 살의 재학생으로 밝혀졌으며 현재 A급 경범죄 혐의로 체포돼 기소 위기에 처해 있다.
또한 맥키니의 칵크릴 중학교(Cockrill Middle School)에서 벌어진 협박사건의 주범역시 열 세 살 된 재학생으로 캠퍼스 총격 협박 후 경찰에 체포됐으나 아직 혐의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6일에도 포트워스 인근 미들로디언 고등학교(Midlothian High School)에서도 총격 협박 사건이 발생해 해당 학교 전체가 몇 시간 동안 통제되고 무장 경찰이 출동해 교내를 수색한 뒤 안전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리_박은영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