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FW 공항과 포트워스 잇는 텍스레일, 개통 1주년 ‘성공적 운영’평가

0
92

편리하고 안전한 대중 교통 수단으로 각광 받으며 DFW 공항과 포트워스시 간 27마일을 잇는 텍스레일(TEXRail)이 개통 1주년을 맞았다.
중간 정착지로 그레잎바인(Grapevine)과 노스 리치랜드 힐스(North Richland Hills) 두 지역에도 정차하는 텍스레일은, 개통 초기 태런 카운티(Tarrant County)의 교통 문화 개선과 긍정적 경제 효과에 대한 큰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최근, 텍스레일의 존-에릭 아르자넨(Jon-Erik Arjanen) 부회장은 “텍스레일이 일상적으로 통근자들이 직면하는 교통 체증과 그에 따른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대안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르자넨 부회장은 또 “운행 시각을 준수하고 예산에서 벗어나지 않는 수준에서 운영했으며, 개통 6개월만에 30분 거리 열차편도 추가 배차해 열차편 양을 두 배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고 덧 붙였다.
개통 첫 해인 작년 한 해 동안, 텍스레일은 이용객 54만여명과 운영 일정 이행률 99.15%를 달성해 주목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텍스 레일 시스템 운영으로 정차 역 주변의 부동산 거래가 활기를 띠는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도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레잎바인 시가 중간 정착지로 높은 인기를 누리면서 여행객이 증가하는 등 “텍스레일 효과(TEXRAIL Effect)”로 불릴만한 수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레잎바인 시의 한 관계자는 “텍스 레일 시스템이 그레잎바인을 비롯 포트워스 다운타운으로 이어지는 모든 도시들을 연결하며 이용객들에게 원활한 여행 경로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리 박은영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